esesang91.com 정태홍목사

삶의 문제들을 성경적으로 상담합니다 ☎ 010-4934-0675


회원등록 비번분실
News
전체방문 : 95,900
오늘방문 : 19
어제방문 : 5
전체글등록 : 9,448
오늘글등록 : 2
전체답변글 : 54
댓글및쪽글 : 1546



조직
신학
관련
자료
  [전체보기] 이 목차는 벌코프의 <조직신학>의 목록입니다
조직신학 서론
제1부 교의신학의 개념과 역사 [1교의의성격] [2교의신학의개념] [3교의학의 과제, 방법론및 분류] [4교의학의역사]
제2부 교의학의 제원리 [5일반원리] [6종교] [7외적인식의원리(계시)] [8성경의영감] [9내적인식의원리]
신론
제1부 하나님의 존재 [10하나님의존재] [11하나님에관한인식의가능성] [12하나님의존재와속성의관계] [13하나님의이름들]
                              [14하나님의속성개요] [15비공유적속성] [16공유적속성] [17성삼위일체]
제2부 하나님의 사역 [18하나님의작정개요] [19예정] [20창조개요]
                              [21영적인세계의창조] [22창조에대한성경의설명] [23섭리]
인간론
제1부 원시상태의 인간 [24인간의기원] [25인간의구성적본질] [26하나님의형상으로서의인간] [27행위언약속에있는인간]
제2부 죄의상태안에있는인간 [28죄의기원] [29죄의본질적특성] [30죄의전이] [31인류의삶에나타난죄] [32죄의형벌]
제3부은혜언약안에있는인간 [33언약의명칙과개념] [34구속언약] [35은헤언약의성질] [36언약의이중적국면]
                                       [37언약의여러세대]
기독론
제1부그리스도의위격 [38기독론의역사] [39그리스도의명칭과성질] [40그리스도의일위성]
제2부그리스도의신분 [41비하의신분] [42승귀의신분]
제3부그리스도의직분 [43서론&선지자직] [44제사장직] [45속죄의원인과필요성] [46속죄의성질] [47속죄의제반이론들]
                              [48속죄의목적과범위] [49그리스도의중보사역] [50왕직]
구원론 [51구원론의개요] [52성령의사역개관] [53보통은혜] [54신비적연합] [55부르심일반과외적부르심]
           [56중생과효과적부르심] [57회심] [58신앙] [59칭의] [60성화] [61성도의견인]
교회론
제1부교회에관한교리/서론 [62교회의명칭과교회론의역사적개요] [63교회의성질] [64교회의정치] [65교회의권세]
제2부은혜의방편에관한교리 [66은혜의방편개요] [67은혜의방편으로서의말씀] [68성례개요] [69기독교세례] [60성찬]
종말론 [71서론]
제1부개인적종말론 [72육체적죽음] [73영혼의불멸성] [74중간상태]
제2부일반적종말론 [75그리스도의재림] [76천년왕국에관한견해들] [77죽은자의부활] [78최후의심판] [79최후의상태]

----------------
[80시사자료]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5-12-19 18:10
분 류 80
ㆍ추천: 0  ㆍ조회: 865      
태양신 숭배 12월 25일이 왜 크리스마스



태양신 숭배 12월 25일이 왜 크리스마스?
우리의 삶으로 크리스마스의 가치, 되찾아야
 
이범진  
“크리스마스(christmas)는 예수 그리스도(jesus christ)의 실제 생일이 아닙니다. 12월 25일은 원래 로마의 태양신인 미트라(mitra) 축제일이었다고 합니다”


여호와의 증인을 비롯한 이단이나 사이비 단체들이 “오늘날 대부분의 교회가 잘못된 예수의 생일을 기념하고 있다”며 주장하는 말입니다. 실제로 이러한 주장은 많은 종교학자들에 의하여 객관적인 신뢰를 얻고 있습니다. 초기 기독교는 원래 1월 6일을 예수의 탄생일로 지켰다는 것이 그들의 주장입니다. 

태양신 숭배는 기원전 수천 년 전부터 인도에서 유럽에 이르기까지 널리 퍼져있었습니다. 특히 로마시대의 태양신 숭배는 거의 모든 사람들이 즐기는 큰 축제일이었다고 합니다. 태양이 성부라면 미트라는 성자였다는 것이며, 이 미트라의 생일이 12월 25일로, 그는 처녀에게서 태어나 신과 인간의 중재자 역할을 했다고 전해집니다. 부활절역시 날짜가 겹치며 부활절의 상징이 달걀인 것과 무관하지 않습니다.

이 이야기가 옳고 그르고를 떠나서, 오늘날에는 기독교인들조차도 인정하고 있는 현실입니다. 기독교의 우매함(?)을 지적하는 많은 교회 밖 사람들의 단골 메뉴이기도 합니다. 

우리 기독교인들은 크리스마스에 어떤 의미를 부여해야 할까요?

예수의 탄생‘일’을 고집하고 중요시하기 보다는, 예수의 탄생과 그 의미에 비중을 두어야 할 시기가 온 것 같습니다. 실제로 예수는 가난한 목수의 아들로 태어나, 마구간의 말구유에서 태어난 그야말로 비참한 인생으로 태어난 아이였습니다. 예수의 생일이 기록되고 기억 될 만큼, 그의 탄생은 화려하지 않았습니다.


▲ 크리스마스가 점점 예수의 탄생과는 전혀 관련이 없는 의미로 변질되고, 반기독교적 문화로 전복되고 말았습니다     © 이범진
초대 기독교인들이 태양신 축제에 성도들이 가지 못하게 하기 위해서, 12월 25일을 성탄일로 바꾸었다는 학설은 흥미롭습니다. 이것은 어찌 보면 매우 유치한(?) 대응일 수 있으나, 자세히 살펴보면 가난하고 초라하게 태어난 예수의 가치가, 백마가 끄는 전차에 올라타 은창을 들고 각종 무기가 둘려있는 금갑옷의 미트라신의 가치를 전복시키기 위한 정치적 운동이었던 것입니다. 로마제국의 군인들이 신봉하는 그 태양신 숭배의 날을, 말구유에서 태어난 하나님의 아들 인간 예수의 탄생을 기념하는 날로 전복된 것입니다.

결과적으로 오늘날에 12월 25일은 태양신을 숭배하는 날이 아니라, 세계적인 ‘예수의 탄생일’이 되었습니다. 교회 밖 사람들도 성탄절이 되면, 기뻐하고 낭만을 꿈꿉니다. 그런데 이렇게 최종적인 승리자로 남을 것만 같았던  크리스마스가 점점 예수의 탄생과는 전혀 관련이 없는 의미로 변질되고, 반기독교적 문화로 전복되고 말았습니다.

예수의 탄생과는 전혀 연관시킬 수 없는 화려한 네온사인 조명들과 그것을 이용한 각 종 상업전략들. 도심과 외곽을 불문한 모든 모텔들은 12월 24일에는 예약을 하지 않으면 방을 잡을 수 없으며, 가격도 평소보다 10배 이상 오른다고 합니다. 말 그대로 ‘빈방 없는’ 크리스마스가 되어버린 것입니다.

예수의 탄생은 오늘날의 크리스마스의 화려함과는 다르게 매우 초라하고 보잘 것 없었습니다. 그리고 자신과 같이 화려하지 않게 태어난, 자신의 생일마저 축하받지 못하는 많은 사람들을 ‘사람답게’ 구원시키기 위해서 세상에 내려와 십자가에 달리셨습니다.

우리의 삶이 예수 탄생의 의미를 되새기며, 다시 성탄절을 예수의 가치로 전복시킬 수 있는 운동이 되기를 기도합니다. 

(자료출처 http://www.newspower.co.kr/sub_read.html?uid=10622) 


 

     












대표전화 : 010-4934-0675 주소: 경남 거창군 가조면 마상리 46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