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esang91.com 정태홍목사

삶의 문제들을 성경적으로 상담합니다 ☎ 010-4934-0675


회원등록 비번분실
News
전체방문 : 95,992
오늘방문 : 4
어제방문 : 12
전체글등록 : 9,448
오늘글등록 : 2
전체답변글 : 54
댓글및쪽글 : 1546



조직
신학
관련
자료
  [전체보기] 이 목차는 벌코프의 <조직신학>의 목록입니다
조직신학 서론
제1부 교의신학의 개념과 역사 [1교의의성격] [2교의신학의개념] [3교의학의 과제, 방법론및 분류] [4교의학의역사]
제2부 교의학의 제원리 [5일반원리] [6종교] [7외적인식의원리(계시)] [8성경의영감] [9내적인식의원리]
신론
제1부 하나님의 존재 [10하나님의존재] [11하나님에관한인식의가능성] [12하나님의존재와속성의관계] [13하나님의이름들]
                              [14하나님의속성개요] [15비공유적속성] [16공유적속성] [17성삼위일체]
제2부 하나님의 사역 [18하나님의작정개요] [19예정] [20창조개요]
                              [21영적인세계의창조] [22창조에대한성경의설명] [23섭리]
인간론
제1부 원시상태의 인간 [24인간의기원] [25인간의구성적본질] [26하나님의형상으로서의인간] [27행위언약속에있는인간]
제2부 죄의상태안에있는인간 [28죄의기원] [29죄의본질적특성] [30죄의전이] [31인류의삶에나타난죄] [32죄의형벌]
제3부은혜언약안에있는인간 [33언약의명칙과개념] [34구속언약] [35은헤언약의성질] [36언약의이중적국면]
                                       [37언약의여러세대]
기독론
제1부그리스도의위격 [38기독론의역사] [39그리스도의명칭과성질] [40그리스도의일위성]
제2부그리스도의신분 [41비하의신분] [42승귀의신분]
제3부그리스도의직분 [43서론&선지자직] [44제사장직] [45속죄의원인과필요성] [46속죄의성질] [47속죄의제반이론들]
                              [48속죄의목적과범위] [49그리스도의중보사역] [50왕직]
구원론 [51구원론의개요] [52성령의사역개관] [53보통은혜] [54신비적연합] [55부르심일반과외적부르심]
           [56중생과효과적부르심] [57회심] [58신앙] [59칭의] [60성화] [61성도의견인]
교회론
제1부교회에관한교리/서론 [62교회의명칭과교회론의역사적개요] [63교회의성질] [64교회의정치] [65교회의권세]
제2부은혜의방편에관한교리 [66은혜의방편개요] [67은혜의방편으로서의말씀] [68성례개요] [69기독교세례] [60성찬]
종말론 [71서론]
제1부개인적종말론 [72육체적죽음] [73영혼의불멸성] [74중간상태]
제2부일반적종말론 [75그리스도의재림] [76천년왕국에관한견해들] [77죽은자의부활] [78최후의심판] [79최후의상태]

----------------
[80시사자료]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4-04-15 19:30
홈페이지 http://www.esesang91.com
분 류 80
ㆍ추천: 0  ㆍ조회: 1558      
사순절과 고신교회
사순절과 고신교회


사순절과 고신교회
2014.04.09 18:09 입력

예장 합동의 1998년 제83회 총회보고서에는 ‘사순절을 교회의 절기로 지킬 것인가?’라는 내용이 있다. 보고서의 결론은 “종교개혁이 폐지한 사순절을 우리 한국교회가 로마교회로부터 받아서 부활시키고 지킬 필요가 전혀 없다.
 
복음주의 교회가 사순절을 교회의 절기로 지키는 것은 마땅치 않다”는 것이었다. 이듬해인 1999년 9월의 제84회 합동 총회는 신학전문위원회의 보고를 받고 로마가톨릭의 발명품인 사순절을 절기화하지 않기로 결의했다.
 
결의의 근거에 다음과 같은 내용들이 있다. 사순절은 부활절 전날 밤까지 40일간 이어지는 로마교회가 정한 행사이다. 칼빈은 사순절이 미신적으로 시행된다는 것, 금식이 하나님께 예배가 된다는 주장, 공로의식 같은 것 때문에 완전 폐지를 주장했다. 나아가서 사순절 기간의 금식은 안 하는 편이 오히려 낫다고 주장했다.
 
또 이런 내용도 있다. 만약 우리가 사순절을 교회의 경절로 받아들이면 로마교회가 지키는 많은 다른 경절들을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다. 그렇게 되면 많은 신자들이 혼란을 겪게 되고 마침내 그럴 바에는 이 모든 것의 원형이며 모(母)교회인 로마교회로 돌아가야 할 것이다. 마지막 결론은 다음과 같다. “종교개혁이 폐지한 사순절을 우리 한국교회가 로마교회로부터 받아서 부활시키고 지킬 필요가 전혀 없다. 우리는 이미 고난주간을 오래도록 지킴으로 주의 고난에 동참하는 것을 은혜롭게 시행해 왔다.”
 
초대교회 때는 사순절이란 게 존재하지 않았다. 사순절이란 이름으로 40일 기간을 처음 언급한 것은 325년 니케아공의회였다. 이것이 점점 발전해서 로마교회, 루터교회, 성공회에서 지켜지고 있다. 몇몇 개신교도 그 뒤를 따르고 있다.
 
사순절 금식은 좋은 의도처럼 보이지만 위선도 많이 행해졌다. 사순절의 금욕생활을 보충하기 위해서 사육제(Carnival)가 생겼다. 이것은 천주교 국가에서 사순절 전 1주일 동안 지키는 명절이다. 이때 서민 대중들은 마음껏 환락에 몰입한다. 이런 관습이 모든 천주교 국가에서 정당화되었다. 사순절의 기본사상은 세례와 속죄와 주의 수난 세 가지인데 사육제에서 범한 죄는 이 기간에 고해성사만 하면 그만이다.
 
초대교회에서는 주일이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님께 예배하는 유일한 날이었다. 성도들은 주일 이른 아침과 저녁에 모였고 예배와 함께 성찬을 실시했다. 그들이 구약 절기를 지킨 흔적은 보이지 않는다. 그래서 종교개혁자들은 수많은 절기를 폐지하려고 노력했다.
 
루터는 “주의 날이 유일한 절기의 날이어야 할 것인데”하면서 애석해 했다. 칼빈도 제네바에서 개혁 초기부터 “주의 날이 유일한 절기의 날”이라는 것을 강조했다. 네덜란드에서도 1574년 총회에서 “성도들은 오직 주의 날만으로 만족해야 한다”고 결정했다. 종교개혁자들에게는 주의 날만 있었을 뿐이다.
 
요즘이 사순절 기간이다. 수많은 교회들이 사순절 특별 기도회를 비롯하여 여러 특별행사들을 한다. 사순절 마지막 주간인 고난주간에도 특별새벽기도회나 저녁기도회를 한다. 이런 고난의 시간을 보내고 나면 감동적으로 부활절을 맞이할 수 있다.
 
어느 것 하나도 잘못된 것 같지 않다. 아니 모든 것이 좋게 여겨진다. 부흥의 특별 기회로 삼을 수도 있을 것 같다. 그러나 질문을 던져야 한다. 좋다고 해서 목회 아이디어로 활용하는 것은 올바른 접근인가? 그것이 오히려 복음의 영광을 가리고 그리스도의 고난을 경시하게 만들지는 않을까?
 
우리 자신의 고난 참여에 무게를 두다가 주님의 고난의 가치를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게 되는 것은 아닐까? 각종 절기를 그런 식으로 목회에 활용하는 것은 결국 별미축복이니 천번제 같은 것을 만드는 것과 같은 맥락 아닐까? 우리는 지금 선조들이 교회 최고의 절기로 지켰던 주일을 그런 절기보다 못한 것으로 경시하는 건 아닐까?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기념하면서 지키는 주일만큼 위대한 날은 없다. 거기에 다른 절기를 추가할 필요는 없다. 주일에 선포되는 그리스도의 죽음과 부활 그로 말미암아 우리에게 주어지는 구원의 새 생명, 그 이상의 것이 있는 것처럼 여기저기 기웃거려서는 안 된다.
 
좋은 게 좋다 식으로 절기나 프로그램을 도입해서도 안 된다. 사순절은 개혁주의 고신교회에는 결코 뿌리를 내려서는 안 될 관습이다. 말씀만으로, 주일만으로 충분하기 때문이다. 차제에 비 개혁주의적인 각종 프로그램이나 행사 혹은 절기 등을 깨끗이 정비해야 할 것이다.
 
(자료출처 http://www.knews.or.kr/news/view.html?section=79&category=82&no=4273 기독교보)


     












대표전화 : 010-4934-0675 주소: 경남 거창군 가조면 마상리 46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