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esang91.com 정태홍목사

회원등록 비번분실

의미와 통일성에 근거한
RBD Counseling
010-4934-0675















전체방문 : 139,453
오늘방문 : 4
어제방문 : 6
전체글등록 : 9,687
오늘글등록 : 0
전체답변글 : 54
댓글및쪽글 : 1501
movement
현대
영성
[전체보기] [1유기성_영성일기] [1] [1] [1] [1] [1] [1] [1] [1] [1] [방언] [88언론자료]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5-29 (수) 11:46
분 류 88
"읽기허용 레벨 3
ㆍ추천: 0  ㆍ조회: 85      
IP: 220.xxx.131
윤종모 주교 "'오직 예수'가 배타성을 띨 때 우상이 된다"



윤종모 주교 "'오직 예수'가 배타성을 띨 때 우상이 된다"
백성호 중앙일보 종교담당차장
vangogh@joongang.co.kr + 이메일받기
[중앙일보] 입력 2019.03.04 06:30 수정 2019.03.06 07:05   
  
“기가 지니, 명상 실행해줘!” 
탁자 위에 놓인 AI(인공지능) 스피커가 “네, 알겠습니다”라고 답했다. 연결된 TV 화면에는 푸른 색조의 그림이 펼쳐졌다. 그걸 배경 삼아 명상시가 낭송됐다. ‘타고난 한량기로 삶을 탕진하던 아버지의 무책임으로/어머니는 자식들을 기르시느라 무진 애를 쓰셨지…이제 다시 가 본 그 숲속에는/어머니의 미소는 어디에서도 보이지 않았다…’ 대한성공회 윤종모(70) 주교의 자작시다.   
  
대한성공회 윤종모 주교는 "4차 산업혁명시대에도 명상은 필요한 덕목이다. 명상을 통해 사유의 힘과 창의성이 길러지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김경록 기자 
대한성공회 윤종모 주교는 "4차 산업혁명시대에도 명상은 필요한 덕목이다. 명상을 통해 사유의 힘과 창의성이 길러지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김경록 기자

  
그는 대학에서 집단 명상을 지도한 적이 있다. 수업 중에 학생들에게 눈을 감으라고 했다. “지금 느껴지는 가장 강렬한 감정을 그림이나 시, 혹은 춤으로 표현해보라고 했다.” 윤 주교 자신도 눈을 감았다. 풍경이 나타났다. “어머니의 임종을 보지 못해 늘 죄책감을 느끼고 있던 내게 숲이 나타났다. 어릴 적 어머니와 함께 거닐던 곳이었다. 진한 슬픔이 가슴 밑바닥에서 올라왔다. 그 숲에 가더라도 자태 곱던 어머니를 다시 볼 수 없다는, 존재론적인 슬픔이었다.” 그의 눈에서 눈물이 흘렀다. 동시에 치유의 물결도 함께 밀려왔다.   
  
지난달 27일 서울 종로구 율곡로 주원빌딩 2층에 차려진 명상실에서 윤종모 주교를 만났다. 그는 꼬박 20년째 사람들에게 치유 명상을 지도하고 있다. 14일부터는 6주간 일반인을 대상으로 ‘창조, 성장, 치유를 위한 치유명상 5단계’(02-785-2008)란 주제로 명상을 가르칠 참이다. 그에게 ‘명상과 종교’를 물었다.   
  
  
질의 :서구 사회에도 명상 열풍이 분다. 도대체 명상이란 무엇인가. 
응답 :“한 마디로 ‘삶을 좀 더 효율적으로 살기 위한 기술’이다. 다들 경쟁에 쫓겨서 살지 않나. 그러다 보면 분노도 생기고, 두려움도 생기고, 조급한 마음도 생긴다. 그런 상태로 앞만 보고 달려가며 어떻겠나. 결국 사람들은 탈진하고 만다. 명상은 그런 삶에다 ‘고요의 공간’을 만드는 일이다.”  
  
윤종모 주교가 AI스피커를 부르자 화면과 함께 명상시가 낭송되고 있다. 윤 주교는 이 명상시를 치유명상 강의에도 활용한다. 김경록 기자
윤종모 주교가 AI스피커를 부르자 화면과 함께 명상시가 낭송되고 있다. 윤 주교는 이 명상시를 치유명상 강의에도 활용한다. 김경록 기자

  
질의 :‘고요의 공간’을 만들어서 무얼 하나.  
응답 :“내가 그 공간으로 들어간다. 그리고 쉬게 된다. 명상은 쉼이다. 쉼을 통해 내가 눈을 하나 더 갖는 일이다.”
  
질의 :또 하나의 눈, 그게 뭔가.  
응답 :“다름 아닌 ‘마음의 눈’이다. 우리의 두 눈은 바깥을 향한다. 그래서 눈에 보이는 것들만 주로 본다. 다시 말해 현상만 본다. 내가 왜 화가 나는지, 왜 두려운지, 왜 열등감이 있는지, 왜 욕심을 내는지는 모른다. 그래서 감정의 지배를 받으며 살아간다. 명상을 하면 우리의 내면에 고요의 공간이 생긴다. 그 공간에서 마음의 눈으로 바라보면 달라진다. 현상 너머에 있는 의미의 세계를 보게 된다. 내가 왜 화가 나고, 왜 두려워하는지 알게 된다.”  
  
질의 :당신은 대한성공회의 주교다. 성공회의 최고 수장인 관구장도 역임했다. 기독교의 주교가 왜 명상을 강조하나.  
응답 :“예수님도 명상을 하셨다. 성경을 보면 ‘제자들이 잠자리에서 일어나기도 전에 산으로 올라가서 기도를 하고 왔다’는 대목이 곳곳에 보인다. 예수님이 홀로 산에 가서 뭘 하셨겠나. 명상을 한 거다. 예수는 영성가이자, 또한 명상가였다.”
  
윤종모 주교는 "명상을 특별하게 여길 필요가 없다. 일상에서 우리가 하는 말과 생각을 좀 더 진지하고 깊은 차원에서 보자는 하나의 방법이다"고 말했다. 김경록 기자
윤종모 주교는 "명상을 특별하게 여길 필요가 없다. 일상에서 우리가 하는 말과 생각을 좀 더 진지하고 깊은 차원에서 보자는 하나의 방법이다"고 말했다. 김경록 기자

  
질의 :‘오직 예수’만 외치면 다 된다고 믿는 이들도 많다. 기독교 신앙에 명상이 필요한가.  
응답 :“신앙인의 입장에서 ‘오직 예수’가 나쁜 것이라 볼 수는 없다. 그렇지만 ‘오직 예수’가 배타성을 띠면 곤란하다. 예수의 영성은 사라지고, 자신들이 만들어 놓은 배타성과 폐쇄성만 드러나기 때문이다. 그럴 때는 ‘오직 예수’가 우상이 되고 만다. 그건 바르게 예수를 믿는 것이라 보기 어렵다.”
  
질의 :그렇다면 기독교의 명상이란 어떤 식인가.  
응답 :“기독교에는 ‘렉시오 디비나’라는 영적 독서가 있다. 일종의 기독교 명상이다. 처음에 성경 말씀을 읽고, 그것을 묵상하고, 어떤 깨달음이 있으면 그걸 통해 하나님과 대화하는 식이다.”
  
질의 :그냥 예수를 믿고 기도하면 되지, 굳이 명상이 필요하냐고 반박하는 목소리도 있다. 어찌 보나.  
응답 :“명상은 기독교에서 거부할 대상이 아니다. 오히려 더 진지하게 들여다봐야 한다. 기독교에서 말하는 묵상이나 기도가 사실은 다 명상이다. 기도라는 게 뭔가. 나의 욕망을 신에게 들어달라고 부탁하는 게 기도가 아니다. 명상을 통해 하나님과 대화하는 일, 그게 바로 기도다. 종교적 요소 때문에 명상을 배척하는 건 명상에 대한 오해 때문이다.”  
  
명상 도구를 이용해 소리를 내면서 윤종모 주교가 명상을 이끌고 있다. 김경록 기자
명상 도구를 이용해 소리를 내면서 윤종모 주교가 명상을 이끌고 있다. 김경록 기자

  
윤 주교는 기독교가 명상을 도외시하거나 배척하면 결국 교리적인 도그마에 빠지고 말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그런 틀 속에만 갇혀 있다면 예수님의 영성에는 도달하기 어려울 수 있다고 지적했다. “서양에서는 요즘 ‘SBNR(Spiritual But Not Religious) 운동’이 호응을 받고 있다. ‘나는 영성적이지, 종교적이지 않다’는 뜻이다. 사람들은 영성을 찾지, 종교를 찾는 게 아니다. 그들이 왜 ‘종교’를 거부하는지 짚어봐야 한다”고 말했다.   
  
질의 :그들이 거부하는 ‘종교’란 어떤 건가.
응답 :“맹목적인 신앙과 틀에 박힌 규범, 배타성과 율법주의에 찌든 종교다. 예수나 붓다는 영성적인 존재였다. 그럼에도 사람들은 영성적 가르침을 종교적인 틀로 가두어버리려는 경향이 있다. 그럼 어찌 되겠나. 영성은 약화되고, 종교성만 강화된다. 알맹이는 놓치고 껍데기만 붙드는 식이다. 그건 어리석은 일이다. 그러니 우리가 종교적이 되려고 노력하는 게 아니라, 영성적이 되려고 애를 쓸 때 그리스도를 더 닮아가게 된다.”
  
윤 주교는 붓다의 일화를 하나 꺼냈다. 2600년 전에 누군가 붓다에게 물었다. “당신은 명상에서 무엇을 얻었습니까?” 붓다는 이렇게 답했다고 한다. “내가 명상에서 얻은 것은 아무것도 없다. 대신 잃은 것은 있다. 나는 분노와 걱정, 우울, 불안, 나이가 들어가는 것과 죽음에 대한 두려움을 명상을 통해 잃었다.” 
  
윤종모 주교는 "명상을 통해 내 마음에 고요의 공간이 생기면, 나 자신을 온전히 바라볼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김경록 기자
윤종모 주교는 "명상을 통해 내 마음에 고요의 공간이 생기면, 나 자신을 온전히 바라볼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김경록 기자

  
질의 :혹시 교단 안에서 이런 이야기를 하면 비판이나 공격을 받진 않나.
응답 :“성공회에는 ‘다른 사람의 신앙적 경험을 존중하고 비판하지 않는다’라는 원칙이 있다. 내가 이런 이야기를 하면 ‘윤 주교의 신앙적 경험’을 이야기하는 것이라 본다. ‘아, 저 사람은 그렇게 생각하는구나’라고. 이것을 비판할 사람은 하나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더구나 명상은 예수님의 가르침을 좀 더 영성적 차원에서 바르게, 그리고 순수하게 바라보려는 노력이다. 십자가 죽음을 코앞에 두고 예수님은 겟세마네 동산에서 땀을 피처럼 흘리며 기도를 하셨다. ‘가능하면 이 잔이 저를 비켜가게 하소서. 그러나 제 뜻대로 마시고 아버지 뜻대로 하소서.’ 그 역시 ‘예수의 명상’이다.”

[출처: 중앙일보] 윤종모 주교 "'오직 예수'가 배타성을 띨 때 우상이 된다"
https://news.joins.com/article/23400625?cloc=joongang%7chome%7cnewslist1#home


 놀라운 사실은 한국기독교상담협회에서 "회원소식" 게시판에서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는 것이다.


윤종모 주교님 기사 링크
392 사무국장 2019-03-04 조회 99
본 학회 영성분과위원회 공동위원장이시자 2대 학회장을 역임하셨던 윤종모 주교님의 기사가 있어서 함께 나누고자 합니다. 

"오직 예수가 배타성을 띌 때 우상이 된다" 기사 바로가기
자료출처 http://kaccp.org/user/index.asp#



esesang91.com 정태홍 목사
http://www.esesang91.com


이름아이콘 커피
2019-05-29 20:59
기독교가 얼마나 변질되었는지 알려주는 것 같아요
   
 
  0
3500
윗글 윤종모_폭포처럼 쏟아지는 참나의 눈부신 빛살을 보라!
아래글 유튜브로 '속세 탈출'하는 2030...마인튜브를 아십니까
정목사의 설교듣기
번호 글제목 조회
49 80 오늘날 방언, 과연 성경적인가 "하늘의 언어" vs "중지된 은사" 33
48 80 김우현 감독 「하늘의 언어」에 나타난 방언의 신학적 비평 18
47 88 윤종모_폭포처럼 쏟아지는 참나의 눈부신 빛살을 보라! 24
46 88 윤종모 주교 "'오직 예수'가 배타성을 띨 때 우상이 된다" 1 85
45 유튜브로 '속세 탈출'하는 2030...마인튜브를 아십니까 20
44 임영수 목사 "영성목회, 이렇게 하라" 19
43 1 유기성 목사 “예수님 바라보기, 조금만 더 깊이…” 24
42 물유진 피터슨_총새에 불이 붙듯 14
41 1 "예수를 바라보자"가 24시간 예수님을 바라보라는 뜻인가? 22
40 1 유기성 목사님께 드리는 글~ 1 9195
39 88 나르시시즘(자기도취)에 빠진 한국교회여 케노시스(자기 비움)로 돌아가라! 18
38 1 유기성_영성일기_“주님으로부터 온 메시지가 도착했습니다!” 34
37 1 ‘영성일기’로 나는 죽고 예수로 산다 22
36 1 당신은 무엇을 “아테니조” 하고 있습니까? 17
35 1 잘못된 성경해석과 영성일기_언제까지 예수만 바라보란 말인가? 19
34 1 유기성목사_영성일기_죽을 때와 살았을 때 1 41
33 1 유기성_영성일기_예수님 안에 거하라 2+3 46
32 1 유기성목사_영성일기_“안되는데 어떻게 합니까? 2 35
31 1 유기성_영성일기_내가 주님만 바라봅니다? 38
30 1 길을 찾는 사람에게 1 29
123

정목사의 설교듣기

대표전화 : 010-4934-0675 주소: 경남 거창군 가조면 마상리 46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