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esang91.com 정태홍목사
  | HOME | 상담&내적치유 | 다른사역들 | 경건훈련 | 성경적치유 | 정목사의생각 | 정목사의설교 | 사는얘기들 | 생활정보| 추천도서| 연락처Contact

회원등록 비번분실

의미와 통일성에 근거한
RBD Counseling
010-4934-0675














전체방문 : 143,441
오늘방문 : 4
어제방문 : 6
전체글등록 : 9,647
오늘글등록 : 2
전체답변글 : 54
댓글및쪽글 : 1498
 Today
정목사의오늘
38 내가 확신하노니 사망이나 생명이나 천사들이나 권세자들이나 현재 일이나 장래 일이나 능력이나 39 높음이나 깊음이나 다른 어떤 피조물이라도 우리를 우리 주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하나님의 사랑에서 끊을 수 없으리라(롬 8:38-39)
----------------------------------------------------------------------------
[전체보기] [1] [2] [3] [70]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9-14 14:52
ㆍ추천: 0  ㆍ조회: 32      
세상이" 배제"를 말하면 기독교는 "환대"를 말한다?
세상이" 배제"를 말하면 기독교는 "환대"를 말한다??? 

오늘날 인문학에 물들인 목회자들이 
성경을 가르치면서 인문학을 혼합해서 가르치는 일이 적지 않다.

#데리다의 환대는 인간 환대만이 아니라 신적인 것도 확대한다. 
#인문학에 오염된 사람이 너무 많다 


하물며, 그리고 그러니까 환대를 이웃에게, 인간 동류에게만이 아니라 짐승, 식물, 신적인 것에게까지 확대해야 하리라고 데리다는 말한다.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hiskindness&logNo=220996603525&beginTime=0&jumpingVid=&from=search&redirect=Log&widgetTypeCall=true


단순히 현상계의 환대로만이 아니라 신적인 것까지 환대한다.
신학이 파괴되고 형이상학이 파괴된다. 
#데리다의 #환대는 '메시아적 열림'이라 여긴다. 


한 마디로 데리다가 관심을 갖는 것은 무조건적인 환대이다. 맞아들이는 쪽에서 그 어떤 요구도, 계약도, 제약도 부과함이 없이 자신의 모든 소유와 권리 일반을 포기하는 ‘정의로운 열림(juste ouverture)’, ‘메시아적인 열림’이야말로 데리다가 추구하는 이상적인 형태의 환대인 듯하다. 

권수경, "환대와 글쓰기 레비나스, 데리다, 자베스를 중심으로," 프랑스문화예술연구 53 (2015): 82(75-106).


어떻게 #환대가 '메시아적 열림'이 되는가?
내 것을 완전히 포기하는 것은 오직 타자가 #메시아일 때만 가능하기 때문이다.
어떻게 #타자의 환대가 메시아의 환대로 이어질 수 있는가?
그것은 #데리다의 신 개념에서 나타난다.

#데리다에게 #하나님은 "아직 알려지지 않은 X"에 불과하다. 

He shows us how Derrida deconstructs even phenomenology in order to expose God as X — a sign for what is known yet unknown, real yet unreal, the signifier that has no signified, the signifier of the absent presence, the Impossible God.

자료출처 https://www.churchtimes.co.uk/articles/2004/27-february/books-arts/book-reviews/impossible-god-derrida-s-theology


#데리다에게 #타자는 아직 알려지지 않은 X가 나에게로 온 존재다.
#타자는 #이방인이 아니라 X다.  
기독교가 그런 X로 환대해야 하는가? 

기독교의 하나님이 
"아직 알려지지 않은, 실제적이지만 비현실적인 것을 나타내는 표시, 
존재하지 않는 존재의 표시 자, 불가능한 신"이든가? 


#배제 #포용 #환대 #데리다 # 에드몽자베스 #레미나스 #타자 #이방인 #인문학 #심리학 
       
  0
3590
윗글 새물결플러스와 장덕환 박사의 칼융과 기독교 강좌에 대하여
아래글 코르넬리우스 반틸_나는 루이스에게서 내 죄를 위한 십자가 대속을 받아 들일 필요가 있음을 깨닫지 못한다.
 
정목사의 설교듣기
번호 글제목 조회
143 헬렌 니어링, 스코트 니어링의 "조화로운 삶"에 대하여 24
142 김유비 목사 "기도할 수 없어도 자책하지 마라"? 25
141 새물결플러스와 장덕환 박사의 칼융과 기독교 강좌에 대하여 12
140 세상이" 배제"를 말하면 기독교는 "환대"를 말한다? 32
139 코르넬리우스 반틸_나는 루이스에게서 내 죄를 위한 십자가 대속을 받아 들일 필요가 있음을 깨닫지 못한다.. 63
138 저 백성들은 참 걱정 없이 산다 40
137 오늘은 C.S. 루이스 컨퍼런스, 그 다음 날은 조나단 에드워즈 컨퍼런스??? 42
136 스펄전의 마가복음 설교 14장 마치는 기도 25
135 존 칼빈의 말라기 주석 기도문 3 19
134 존 칼빈의 말라기 주석 기도문 2 32
133 존 칼빈의 말라기 주석 기도문 1 57
132 존 칼빈의 말라기 주석 기도문 13
131 생명의말씀사에서 '이성에서의 도피'를 개정해서 출판하다 22
130 '또 책 냈나? 돈이 그리 많나?' 27
129 비판이란 무엇인가? 15
12345678910

정목사의 설교듣기

대표전화 : 010-4934-0675 주소: 경남 거창군 가조면 마상리 46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