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esang91.com 정태홍목사
  | HOME | 상담&내적치유 | 다른사역들 | 경건훈련 | 성경적치유 | 정목사의생각 | 정목사의설교 | 사는얘기들 | 생활정보| 추천도서| 연락처Contact

회원등록 비번분실

    홈페이지의 대부분의 글은
    회원으로 등록하셔야
    보실 수 있습니다

    esesang91.com은
    비영리사이트입니다





정목사의 설교
전체방문 : 32,833
오늘방문 : 6
어제방문 : 1
전체글등록 : 9,647
오늘글등록 : 2
전체답변글 : 54
댓글및쪽글 : 1498
 도서관련
분석적책읽기~
『너희가 세상의 초등 학문에서 그리스도와 함께 죽었거든 어찌하여 세상에 사는 것과 같이 의문에 순종하느냐 곧 붙잡지도 말고 맛보지도 말고 만지지도 말라 하는 것이니 (이 모든 것은 쓰는 대로 부패에 돌아가리라) 사람의 명과 가르침을 좇느냐 이런 것들은 자의적 숭배와 겸손과 몸을 괴롭게 하는 데 지혜 있는 모양이나 오직 육체 좇는 것을 금하는 데는 유익이 조금도 없느니라』(골 2:20-23)
---------------------------------------------------------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9-20 (금) 09:02
ㆍ추천: 0  ㆍ조회: 21      
IP: 220.xxx.144
배경락목사의 성경속노마드2 하나님의 구원계획을 성취하는 문명?
배경락목사의 성경속노마드2 하나님의 구원계획을 성취하는 문명?

배경락 목사는 #성경속노마드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아담과 하와가 죄를 지었을 때, 하나님께서는 그들을 에덴에서 추방하였다.
"여호와 하나님이 에덴동산에서 그를 내보내어 그의 근원이 된 땅을 갈게 하시니라"(창 3:23)
이 말씀은 징벌이지만, 동시에 문화 명령을 이루라는 뜻을 담은 흩으심이다. 
이것은 심판이며 동시에 구원이다.

(배경락, 성경속노마드 (서울: 샘솟는기쁨, 2019), 22.)


배경락 목사는 
아담과 하와가 범죄하여 추방을 당했을 때 징벌과 문화명령이 주어졌다고 말하면서
"이것은 심판이며 동시에 구원이다"라고 말했다. 
구원은 문화명령으로 가능하다는 뜻인가?
그 뜻이 모호하다.

성경은 구원이 어떻게 주어진다고 말하는가?


내가 너로 여자와 원수가 되게 하고 
너의 후손도 여자의 후손과 원수가 되게 하리니 
여자의 후손은 네 머리를 상하게 할 것이요 
너는 그의 발꿈치를 상하게 할 것이니라 하시고(창 3:15)


여자의 후손으로 오시는 메시아가 
사탄의 권세를 파괴하고 정복함으로써
인간의 죄에서 구원하신다.

배경락 목사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노아의 후손 역사 땅에 흩어져 살았다.
"이들로부터 여러 나라 백성으로 나뉘어서 각기 언어와 종족과
나라대로 바닷가의 땅에 머물렀더라"(창 10:5)
하나님의 계획은 인류가 흩어져 하나님의 문화 명령을 이루는 것이다.
단순히 인류 문명을 확산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고,
하나님의 구원계획을 성취하는 문명을 만들어야 한다.

(배경락, 성경속노마드 (서울: 샘솟는기쁨, 2019), 23.)


#배경락목사는 인간이 문화명령을 통해
"하나님의 구원계획을 성취하는 문명을 만들어야 한다고"고 말했다.
#배경락목사에 의하면, 문화명령이 구원계획을 성취하는 문명이다.
#배경락 목사의 이런 주장은 창세기 3장 15절에 나오는
하나님의 구원 계획과 정면으로 배치된다.

죄인 된 인간이 문화명령을 성취함으로써 구원에 이를 수 없다.
그것은 인간에 의한 인간의 구원이다.
지극히 펠라기우스주의적인 구원관이다.
인간이 문명을 통해 구원을 이룬다는 것은 
#배경락 목사가 '프롤로그'에서 '인류의 진보' 말하는 '자크 아탈리'의 개념과 상통한다.

#배경락 목사의 이런 성경 해석은 무엇을 말하는가? 
인문학에 오염된 목사의 성경 해석은 
결국 성경에서 벗어난다는 것을 여실히 증명 해 준다는 것이다.

RPTMINISTRIES 정태홍 목사
http://www.esesang91.com


#배경락목사 #성경속노마드 #성경왕조실록 #인문학 #성경해석 #문화명령 
   
  0
3500
대표전화 : 010-4934-0675 주소: 경남 거창군 가조면 마상리 46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