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esang91.com 정태홍목사
  | HOME | 상담&내적치유 | 다른사역들 | 경건훈련 | 성경적치유 | 정목사의생각 | 정목사의설교 | 사는얘기들 | 생활정보| 추천도서| 연락처Contact

회원등록 비번분실
News
전체방문 : 29,269
오늘방문 : 1
어제방문 :
전체글등록 : 9,745
오늘글등록 : 4
전체답변글 : 54
댓글및쪽글 : 1500



교리교실
『유대인은 표적을 구하고 헬라인은 지혜를 찾으나 우리는 십자가에 못 박힌 그리스도를 전하니 유대인에게는 거리끼는 것이요 이방인에게는 미련한 것이로되 오직 부르심을 입은 자들에게는 유대인이나 헬라인이나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능력이요 하나님의 지혜니라』(고전 1:22-24)
-----------------------------------------------------------------------------
[전체보기] [1신조란무엇인가] [2니케아신조] [3콘스탄틴노플신조] [4아다나시우스신조] [5칼케돈신조] [6사도신조(신경)]
[7웨스트민스터] [8한국장로교12신조] [9벨직신앙고백서] [10하이델베르크교리문답] [11도르트신조] [12교리사] [13신조학강의]

[14스코틀랜드신앙고백] [15기독교강요] [16대소교리문답] [17벌코프조직신학] [18제2스위스신앙고백서] [19하이퍼칼빈주의]
[20소시니안주의] [21에모랄디즘] [22주기도문] --------------- [30에비온파] [31영지주의] [32말시온] [33몬타누스] [34키프리안] [35이레니우스] [36알렉산드리아학파/클레멘트/오리겐] [37서방신학/터툴리안] [38어거스틴] [39삼위일체] [40노바티안/디오니시우스] [41아리우스/아다나시우스] [42그리스도의양성과인격] [43터툴리안] [44펠라기우스] [46세례/성만찬] [47동방기독교/서방기독교] [48카롤링왕조시대] [49] [50]
[76이근호목사무엇이문제인가?] [77천주교자료] [78타종교자료] [79기타자료] [80시사자료]
작성자 관리자 rptbook 안내
작성일 2016-08-25 22:13
분 류 80
ㆍ추천: 0  ㆍ조회: 38      
이신칭의 교리, 재발견해야 한다
아래는 코람데오닷컴의 발행인인 정주채 목사의 글입니다.
"교리에는 생명이 없어도 말씀에는 생명이 있습니다."는 말이 과연 맞는 말일까요?


이신칭의 교리, 재발견해야 한다
-이보민 교수님의 충고에 답하며-
정주채  |  juchai215@gmail.com
승인 2016.08.24  01:13:29
   
▲ 정주채 목사(본지 발행인)
본보의 애독자이신 이보민 교수님께서 요즘 코닷을 중심으로 일어나고 있는 -실제로는 미래교회포럼(대표 박은조)에서 주도하고 있지만- 이신칭의 교리에 대한 논의에 관심을 가지시고 요긴한 충고를 해주신데 대해 감사드립니다. 필자는 코닷의 대표로서 이 교수님의 충고에 답을 드리는 것이 예의일 것 같아서 간단하나마 아래의 글로 답을 드립니다.

이 교수님도 요즘 들어 이신칭의 교리가 새롭게 논란의 대상이 된 정황은 잘 아시리라 생각합니다. 오늘날 개신교회 특히 한국교회의 타락은 중세 천주교회의 타락에 버금가는 수준에 이르고 있습니다. 어떤 분은 “역사 이래 지금의 한국교회만큼 타락한 교회가 없었다.”고까지 말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이런 결과가 무엇 때문이며 어디서 오는 것일까에 대해 심각하게 반성해보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이는 목회현장에서만 반성할 일이 아닙니다. 신학적인 반성도 반드시 동반되어야 할 사안입니다. 신학이 교회를 이끌고 있고, 또 신학은 현상을 해석할 의무가 있기 때문입니다. 한국교회는 그동안 거룩한 십자가의 복음을 노점의 싸구려 장사꾼들처럼 값싸게 팔아먹었습니다. 기독교의 핵심적인 메시지는 복음입니다. 복음은 기독교가 가진 영원한 보화요 자랑입니다. 그런데 이 복음을 심각하게 변질시켜 버렸습니다.

복음은 먼저 소위 복음주의자들에 의해 변질되고 있습니다. 목사들이 존귀한 복음을 아주 천박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복음을 누구나 손들고 일어나면 받을 수 있는 천국행 공짜 티켓처럼 만들고 있습니다. 때로 교리주의에 빠진 보수주의 신학자들도 여기에 한 몫을 더하고 있습니다. 다이나믹한 생명력을 가진 복음을 교리라는 틀 속에 가두어 변론과 비판과 정죄의 도구로 만들어왔습니다.

거기다 복음을 개인주의화하여 신자들로 하여금 하나님나라에 대해 우맹이 되도록 만들었습니다. 즉 지도자들이 신자들로 하여금 복음 안에 있는 하나님나라의 의와 사랑에 대한 안목을 열어주지 못해서 구원이란 죽어서 천당 가는 것 정도로 생각하게 만들어버렸습니다. 지금도 보수주의 신학자들은 누가 현실문제나 사회적인 이슈들에 관심만 가져도 좌파니 진보니 하면서 정죄하려 합니다.

현실 사회를 외면하는 종교가 세상에 무슨 유익을 끼칠 수 있겠습니까? 소금과 등불로서의 역할은 어디서 해야 하는 것입니까? 등불을 말 아래 감추어두려는 것일까요? 이런 심각한 상황에서 우리는 종교개혁의 아이콘과 같았던 이신칭의의 교리가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는 현 시점에서 과연 어떤 의미를 갖는지 다시 한 번 살펴보는 것은 아주 당연한 일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당연하게 받아들여지고 있는 교리라도 생각 없이 고백하는 것이 아니라 어떤 계기가 있을 때마다 다시 한 번 기억하고, 또 이런 신앙고백이 현실생활 속에서 어떤 열매를 맺고 있는지 반성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데 만약 누가 거론하는 것 자체를 금기시한다면 이는 도그마티즘이 아닐까요? 때로 교리주의에 빠진 신학자들을 봅니다. 그들은 신학을 화석화하고 종종 특정 교리를 성경의 진리를 판단하는 시금석처럼 받들고 있습니다.

우리는 이신칭의 교리를 재발견해야 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교리 자체를 논리적으로 변증하려 하지 말고 이 교리가 바탕하고 있는 성경말씀을 다시 한 번 깊이 묵상하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봅니다. 오늘날 이렇게도 “값싼 은혜”가 활개 치며 팔리고(?) 있는 마당에 이신칭의를 성경에서 다시 한 번 확인하는 작업이 왜 불필요한 일이 되겠는가 싶습니다. 논란을 하다보면 또 제대로 논의를 하려면 적극적인 면 뿐 아니라 소극적인 면에서도 상고(詳考)가 필요합니다.

다만 주의해야 할 것은, 교리주의자들이 빠지기 쉬운 함정 곧 말씀보다 논리를 앞세우는 잘못에 빠지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고 봅니다. 정연한 논리는 이해와 확신에 도움을 주지만 성경말씀을 교리 속에 가두는 결과를 가져올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케리그마는 기본적으로 선포하는 것이지 사유하는 것은 아니니까요. 그리고 교리에는 생명이 없어도 말씀에는 생명이 있습니다.

이신칭의 교리를 토론하다보면 그 동안 믿어왔던 내용이 더 빛을 발할 수도 있을 것이고, 이 교리를 왜곡시키거나 잘못된 적용을 한 일이 밝혀진다면 일거양득의 유익이 있을 것입니다. 평강을 기원합니다. 

(자료출처 http://www.kscoramdeo.com/news/articleView.html?idxno=10043)


 

     
 
정목사의 설교듣기
번호 글제목 조회
웨스트민스터 소교리문답 4
112 80 바이블키 교리대학 지도자 세미나 14
111 80 유해무 교수의 촛불집회에 대한 평가 84
110 11 항변파 알미니우스주의와 웨슬리안 알미니우스주의 차이는? 14
109 79 사순절 절기는 미신이며 거짓 신앙이다 18
108 80 교황이 교회의 머리인가? 이신열 27
107 80 이신칭의 교리, 재발견해야 한다 38
106 80 칼라너_세계의 모든 것, 모든 곳이 신적 체험의 매개가 되고, 그 체험을 중개한다 23
105 10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1563)의 역사 34
104 80 송구영신예배 유감 29
103 79 절기는 지키지 않는 것이 옳은 건가요? 29
102 79 추수감사절이 교회절기인가? 25
101 80 교황에게서 배우자는 사람들에게 1 23
100 4 아다나시우스 신경 15
123456789

정목사의 설교듣기

대표전화 : 010-4934-0675 주소: 경남 거창군 가조면 마상리 460-1